티스토리 뷰

반응형

방사능사진

 

방류 예정 속보.

후쿠시마 오염수 오늘 방류 13시부터 방류 예정 속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한다는 소식에 일본과 가까이 위치한 대한민국에서도 비상입니다.

대한민국 정부에서는 '오염수 방류에는 문제가 없다 생각하지만 지지하는 것은 아니다'라는 알 수 없는 말을 하고 있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는 불안감이 생깁니다.

 

 

 

 

방사능 사진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의 녹아내린 핵 연료를 냉각하기 위하여 투입된 냉각수와 유입된 지하수가 합쳐진 오염수를 다핵종거설비(ALPS)로 방사성 동위원소를 처리한 후 바다에 방류하겠다는 계획에 대한 논란입니다.

2021년 4월 13일 일본 정부가 오염수 방류를 결정했습니다. 일본정부와 도쿄 전력은 다핵종제거설비(ALPS) 처리 과정을 통해 Cs-134, Cs-137 등 방사성 동위원소는 걸러내고, 삼중수소 등 일부 방사선 핵종이 포함된 오염수는 안전 기준 이하로 희석시켜서 2051년까지 약 30년에 걸쳐 방류하겠다는 방침으로 이경우 일간 방출되는 오염수의 양은 약 100KL 전후가 되는데 삼중수소의 농도를 일본 규제 기준의 1/40 , WHO(세계보건기구)가 정한 식수 기준의 1/7까지 낮춰서 안전성을 최대한 확보하여 방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21년 4월 13일 일본정부의 방류 계획표

21년 4월 13일부터 꾸준히 오염수 방류에 대해 준비를 해왔고 해저터널을 공사하고 현재는 방류 날짜를 잡아

오늘부터 방류합니다. 정말 깨끗하고 문제가 없다면 바다방류말고 일본땅에 묻지 왜.... 방류할까요? 의문이 듭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 발표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계획이 국제 안전기준에 부합하며 방류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다고 평가하였습니다. IAEA는 후쿠시마 오염수의 방류가 절차대로 진행된다면 인체와 환경에 미치는 영행이 미미한 수준이라고 판단한 것입니다.

 

IAEA 사무총장 라파엘 그로시는 23년 8월 4일 일본 총리 기시다 후미오와 만나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최종 보고서를 전달하였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