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일반형 0.25% p·우대형 0.2% p 금리인상 합니다.

전세사기피해자 금리는 동결하고 적용일은 9월 7일 대출신청분부터 시작됩니다.

 

한국주택금융공사(HF)가 9월부터 특례보금자리론 금리를 최대 0.25% 포인트 인상하기로 했습니다. 최근 가계대출 증가 요인으로 특례보금자리론이 지목되자 대출공급속도를 조절하기 위해 금리 인상을 결정한 것입니다. 이번 금리 인상으로 특례보금자리론 일반형의 경우 금리가 5%에 육박하는 수준이 됩니다.

특례보금자리론 사진

주택금융공사는 특례보금자리론 금리를 다음 달 7일부터 일반형은 0.25% 포인트, 우대형은 0.2% 포인트 인상한다고 30일에 밝혔습니다. 다만, 전세사기 피해자의 경우 주거 안정과 경제적 재기 지원을 위해 종전과 동일한 금리를 적용합니다.

 

 

 

 

특례보금자리론은 9억 원 이하 주택에 대해 최대 5억 원의 주택담보대출을 실행하는 정책 모기지 상품입니다. 차주의 소득에 제한을 두지 않고, 개인의 상환능력을 따지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도 적용되지 않습니다.

 

이번 금리 인상에 따라 일반형은 연 4.65%(10년)~4.95%(50년)의 기본금리가 적용됩니다. 우대형의 기본금리는 연 4.25%(10년)~4.55%(50년)입니다. 저소득청년, 신혼가구, 사회적 배려층 등이 추가적인 우대금리(최대 0.8% 포인트)를 적용받을 경우 최저 연 3.45%(10년)~3.75%(50년)의 금리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시중은행사진

 

주택금융공사는 이번 금리 인상에도 특례보금자리론의 금리 수준이 여전히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보다 소폭 낮은 수준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지난 24일 기준 4대 시중은행 혼합형 주택담보대출 평균 제시금리는 4.28~5.4% 수준입니다.

이번 특례보금자리론 금리인상은 최근 가계대출 증가세를 둔화시키기 위한 결정으로 보입니다. 앞서 금융 당국은 지난 10일 가계부채 증가세가 지속될 경우 거시경제, 금융안정 등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특례보금자리론에 대한 공급 속도를 조절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특례보금자리론은 상환 능력만큼 돈을 빌릴 수 있도록 한 DSR 규제에 해당하지 않아 올해 1월 말 출시 이후부터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연말까지 약 40 조언의 공급 목표를 세웠으나, 벌써 공급목표의 77.75%가 소진됐습니다. 7월 말 기준 특례보금자리론의 유효신청금액은 31조 1000억 원입니다.

 

국고채, 주택저당증권(MBS) 금리상승에 따른 비용 부담 증가도 이번 금리 인상에 영향을 미친것으로 보입니다.

여기까지 특례보금자리론 금리인상 관련한 글을 마치겠습니다.

반응형